수도생활

2019.10.24 08:32

개탄慨嘆하다

조회 수 4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탄慨嘆하다

 

 

 

사람 사냥하고

희희낙락하는 미친 이들 같다

 

 

사악하고

잔인하고

살벌한 모습들이

 

 

싸우는 맛에

죽이는 맛에

사는 것 같다

 

 

어찌

이게 사람이라 할 수 있나

괴물이요 악마지

 

 

정치 현실이 이렇다

물로 하면

몇 급수 물에 사는 사람들일까

 

 

2019.10.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5 진리의 연인 프란치스코 2019.11.22 33
504 여여한 삶2 프란치스코 2019.11.07 43
503 여여如如한 삶1 프란치스코 2019.11.07 30
502 크고 깊고 고요한 삶 프란치스코 2019.11.02 42
» 개탄慨嘆하다 프란치스코 2019.10.24 48
500 내적 명령 프란치스코 2019.10.24 37
499 겸손하라 프란치스코 2019.10.24 29
498 소원의 실현 프란치스코 2019.10.24 25
497 행복 프란치스코 2019.10.20 21
496 복음 프란치스코 2019.10.16 23
495 관상가의 행복 프란치스코 2019.10.12 35
494 “붕어빵 4개 천원!” 프란치스코 2019.10.08 44
493 맑은 기쁨 샘솟는 프란치스코 2019.10.03 27
492 하늘나라와 사막 프란치스코 2019.10.02 44
491 성인聖人의 삶 프란치스코 2019.10.01 22
490 들꽃의 영성 프란치스코 2019.09.28 38
489 치열한 삶 프란치스코 2019.09.14 46
488 첩첩산중의 삶 프란치스코 2019.09.14 34
487 무공해의 삶 프란치스코 2019.09.14 30
486 환희와 행복 충만한 삶 프란치스코 2019.09.05 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