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5.15. 성 빠코미오 아빠스(292-346) 기념일 

                                                                                                                                                                       사도18,9-18 요한16,20-23ㄱ


                                                                                                    신록(新祿)의 기쁨

                                                                                                      -파스카의 기쁨-


신록의 성모성월 5월, 부활시기의 나날이 축제 같습니다. 어제는 수도원 중앙 지대의 산같은 흙더미 위에서 찍은 수도원 주차장 및 불암산을 배경한 배밭 전경의 아름다운 사진을 다음 글귀와 함께 지인들에게 나눴습니다.


-신록의 기쁨/신록의 믿음

 신록의 사랑/신록의 생명

 신록의 빛/신록의 하느님!-


신록의 기쁨은 바로 파스카의 기쁨입니다. 겨울의 죽음을 통과, 봄의 부활을 맞이하여 신록으로 빛나는 '늦봄(故 문익환 목사님의 호)'의 자연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을, 파스카의 신비를 상징하는 신록입니다. 나이에 관계없이 파스카의 기쁨을 살아가는 이들의 영혼은 늘 신록의 기쁨으로 빛납니다. 영원한 생명의 빛을 발하는, 영원한 청춘의 신록의 영혼들입니다. 바로 다음 복음의 기쁨이 영원한 신록의 기쁨입니다.


"그러나 내가 너희를 보게 되면 너희 마음이 기뻐할 것이고, 그 기쁨을 아무도 너희에게서 빼앗지 못할 것이다.“


바로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이 주시는 영원한 기쁨, 신록의 기쁨입니다. 세상 누구도 줄 수 없는, 세상 누구도 빼앗아 갈 수 없는, 오직 파스카의 주님만이 주실 수 있는 기쁨의 선물입니다. 이런 파스카의 주님을 만날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록의 기쁨으로 빛나는 아름다운 영혼이 됩니다. 바로 사도행전의 바오로가 그 모범입니다.


"두려워하지 마라. 잠자코 있지 말고 계속 말하여라. 내가 너와 함께 있다. 아무도 너에게 손을 대어 해치지 못할 것이다.“


바오로뿐 아니라 파스카의 주님을 믿는 모든 이들을 향한 주님 말씀입니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바오로입니다. 평생 주님의 '기쁨의 사도'가 되어 '신록의 기쁨'을 살았던 사도 바오로의 비밀이 바로 여기 있습니다. 바오로는 물론 오늘 기념하는 빠코미오, 그리고 모든 성인들이 신록의 기쁨을 살았습니다. 이런 파스카의 주님을 만나 하나되어 살 때 비로소 우리도 신록의 기쁨으로 빛나는 아름다운 영혼이 됩니다. 사실 우리는 매일의 일상에서 특히 교회의 성무일도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파스카의 주님을 만납니다. 


"그리스도의 몸과 피!“

성체와 성혈을 나눠드릴 때의 감격이 늘 생생합니다. 저에겐 늘 하루뿐의 날이듯 한 번뿐의 미사입니다. 흡사 '그리스도의 몸과 피!'가 '그리스도의 사랑!' '그리스도의 생명!' '그리스도의 빛!' '그리스도의 평화!' '그리스도의 진리!' '그리스도의 기쁨!' '그리스도의 행복!'으로 들립니다. 이런 파스카의 주님과 우정(友情)이, 일치(一致)가 깊어질수록 우리 영혼은 '그리스도화(Christification)'됨으로 늘 신록의 기쁨, 영원한 생명으로 빛나게 됩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 은총으로 우리 모두 파스카의 주님과 일치되어 신록의 기쁨으로 빛나는 파스카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영혼의 힘 -영혼의 훈련-2015.5.16. 부활 제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5.16 213
» 신록(新祿)의 기쁨 -파스카의 기쁨-2015.5.15. 성 빠코미오 아빠스(292-34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5 371
127 제자됨의 행복-서로 사랑하여라-2015.5.14. 목요일 성 마티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5.05.14 337
126 평생 공부-2015.5.13. 부활 제6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13 157
125 귀가(歸家)의 여정-2015.5.12. 부활 제6주간 화요일- 2 프란치스코 2015.05.12 162
124 환대와 보호자 성령 -교회선교활동의 두 요소-2015.5.11. 월요일. 성 오도, 성 마올로, 성 오딜로, 성 후고, 복자 베드로 베네라빌리스, 클뤼니 수도원의 아빠스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1 391
123 하느님 맛-2015.5.10. 부활 제6주일 - 프란치스코 2015.05.10 206
122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들-2015.5.9. 부활 제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9 203
121 내리 사랑 -서로 사랑하여라-2015.5.8. 부활 제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8 208
120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사랑 예찬-2015.5.7.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7 320
119 "내 안에 머물러라"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6 516
118 황금 인생-예수닮기, 예수살기-2015.5.5.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5 348
117 삶은 극복이 아닌 통과다-파스카의 삶-2015.5.4. 부활 제5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4 221
116 생명의 향기-우리는 진정 살아있는가?-2015.5.3. 부활 제3주일(생명 주일) 프란치스코 2015.05.03 391
115 행복한 삶-영원한 생명-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02 333
114 내 얼굴-2015.5.1.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1 429
113 그리스도의 참 제자-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 프란치스코 2015.04.30 528
112 삶의 좌표 -주님과 함께하는 삶-2015.4.29. 수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9일째)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4.29 485
111 주님과의 우정-사랑, 앎, 봄, 삶-2015.4.28.부활 제4주간(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8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8 502
110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2015.4.27. 부활 제4주간 월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7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7 453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138 Next
/ 13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