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1.4.5.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사도2,14-22-23 마태28,8-15

 

 

 

예수님은 부활하셨습니다

-파스카의 삶-

 

 

 

어제의 잊지 못할 일들을 나눔으로 강론을 시작합니다. 어제 대축일 미사에 앞서 제의방 미사예물 봉투에 적힌 말마디에 마음이 순간 환해 졌습니다. “감사미사, 김기쁨 글라라”, 파스카의 기쁨으로 살아가야할 우리들 모두가 일명 참 좋은 이름, ‘기쁨’이라 부를 수 있겠습니다. 

 

어제는 두분의 죽음 소식도 들었습니다. 피정을 마치고 간 어느 자매로부터 귀가 즉시 시어머니가 돌아가셨으니 연미사를 드려달라는 부탁이 있었고, 얼마전까지 카톡을 나누던 바로 저보다 2살 위의 정다운 ‘해철’ 사촌형의 죽음 소식을 들었습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의 죽음이 웬지 기쁨의 부활로 연결되는 듯 생각에 슬픔도 감소되는 듯 했습니다.

 

이어 요즘 유명인사들의 죽음도 생각났습니다. 3.27일에는 ‘신라면, 새우깡, 짜파케티’ 국민식품의 작명의 달인이자 농심의 창립자인 성실했던 ‘신춘호’ 사업가가 91세에 영면에 들었고, ‘시대의 어른’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이 4.2일 노환으로 향년 86세에 별세하였으며, 제가 바둑에 심취해 있던 젊은 시절 그 인품과 기풍을 참 좋아했던 한국 바둑계의 거목, ‘영원한 국수’ 김인9단이 어제 4.4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는 소식입니다.

 

너무 확실한 죽음인데 평소 까맣게 잊고 지내는 사람들입니다. 이런 죽음을 대할 때 마다 우리의 부활 신앙은 더욱 간절할 수 뿐이 없습니다. 생사를 넘어 영원한 생명의 부활을 살아가야 하는 우리들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파스카의 신비, 파스카의 기쁨, 파스카의 삶과 영성을 체화體化하여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오늘 마태복음은 끝부분으로 세부분, 즉 ‘예수님 부활, 여자들에게 나타나심, 경비병들이 매수됨’으로 순서로 구성되어 있고, 제1독서 사도행전은 성령강림후 베드로의 오순절 설교입니다. 앞으로 부활 제7주간 까지 계속될 예수님 부활 선포에 관련된 제1독서 사도행전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의 천사로부터 주님 부활 소식을 들은 여자들은 두려움과 큰 기쁨을 안고 귀가 도중 결정적으로 주님을 만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 앞에 엎드린 여자들에게 친히 부활의 기쁜소식을 친히 전하는 주님입니다. 그대로 시공을 초월하여 오늘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입니다.

 

“두려워하지 마라. 가서 내 형제들에게 갈릴래아로 가라고 전하여라. 그들은 거기에서 나를 보게 될 것이다.”

 

갈릴래아가 상징하는 바 오늘 지금 여기 우리 삶의 현장이요 믿는 우리들은 부활하신 주님의 형제가 됩니다. 살아 계신 주님을 맏형으로 모신 형제들인 우리들입니다. 이렇게 주님 부활을 체험한, 부활하신 주님을 만날 때 비로소 우리는 주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 부활의 복음을 선포할 수 있습니다. 바로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이 거룩한 미사시간입니다.

 

한 두 번의 만남이 아니라 매일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우리들입니다. 참으로 주님을 만날 때, 복음 선포의 ‘주님의 전사’가, ‘주님의 증인’이 되어 살 수 있습니다. 바로 제1독서 사도행전의 사도들의 대표 베드로가 그 모범입니다. 베드로의 고백은 주님 부활을 체험한 초기 사도들의 가르침을 그대로 반영합니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은 하느님께서 여러 기적과 이적과 표징으로 여러분에게 확인해 주신 분이십니다. 하느님께서 그분을 통하여 여러분 가운데에서 그것들을 일으키셨습니다. 하느님께서 미리 정하신 계획과 예지에 따라 여러분에게 넘겨지신 그분을, 여러분은 무법자들의 손을 빌려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죽음에 고통에서 풀어 다시 살리셨습니다. 그분께서는 죽음에 사로잡혀 계실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어 베드로는 다윗 시편(16,8-11)을 들어 주님 부활을 입증한 후 주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 주님 부활을 선포하며 성령의 선물을 통보하십니다.

 

“이 예수님을 하느님께서 다시 살리셨고 우리는 모두 그 증인입니다. 하느님의 오른쪽에 올려지신 그분께서는 약속된 성령을 아버지에게서 받으신 다음, 여러분이 보고 듣는 것처럼, 그 성령을 부어 주셨습니다.”

 

얼마나 생생한 예수님 부활체험인지요! 그대로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이 주님 부활이요 성령임을 깨닫습니다. 이보다 확실한 사실은, 진실은 없습니다. 오늘 복음은 경비병들은 수석사제들에게 매수되어 예수님 부활은 유언비어임을 전하게 합니다.

 

“예수의 제자들이 밤중에 와서 우리가 잠든 사이에 시체를 훔쳐갔다고 전하여라.”

 

정말 믿지 않는 이들은, 주님 부활을 체험하지 못한 이들은 유언비어에 현혹될 수 있겠습니다. 많은 경우 유언비어가 진실로 드러나지만 오늘 경비병의 경우는 분명 사실에 대한 왜곡임을 봅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셨다!’ 믿지 않는 이들은 이 사실까지도 유언비어로 치부할 수 있겠지만 오늘 사도행전의 베드로처럼 참으로 주님 부활을 체험한 믿는 이들에게는 이보다 분명한 사실은, 진실은 없습니다. 돈을 받고 매수된 비겁한 경비병들 역시 약한 인간의 가능성입니다. 

 

유언비어가, 거짓 프레임이 범람하는 세상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주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 날마다 하루하루 주님 파스카의 신비를, 파스카의 기쁨을, 파스카의 삶과 영성을, 진리와 지혜, 진실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이날이 주께서 마련하신 날, 이 날은 기뻐하자 춤들을 추자.”(시편118,24). 아멘.

 

  • ?
    고안젤로 2021.04.05 06:22
    "사랑하는 주님, 주님 부활의 기쁨을 고히 간직하며 주님께서 선택하신 저희가
    주님 말씀대로 살아가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4 파스카의 삶 -하늘로부터,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삶-2021.4.19.부활 제3주간 월요일 1 update 프란치스코 2021.04.19 61
2303 어떻게 살아야 하나? -회개, 만남, 사랑, 증인-2021.4.18.부활 제3주일 1 프란치스코 2021.04.18 62
2302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예수님 중심의 균형과 조화, 일치의 공동체(삶)-2021.4.17.부활 제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7 61
2301 분별력의 지혜와 사랑 -“건들이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십시오”-2021.4.16.부활 제2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6 79
2300 순종의 여정 -순종을 사랑하십시오-2021.4.15.부활 제2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5 80
2299 구원은 선물이자 선택이다 -빛이냐 어둠이냐, 생명이냐 죽음이냐, 진리냐 거짓이냐-2021.4.14.부활 제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4 82
2298 유토피아 하늘 나라 공동체 꿈의 실현 -배움, 비움, 섬김-2021.4.13. 부활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3 79
2297 배경의 힘 -기도와 말씀, 찬미와 감사의 전례 공동체- ​​​​​​​2021.4.12.부활 제2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2 91
2296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예수님 사랑, 공동체 사랑, 주님의 전사-2021.4.11.부활 제2주일(하느님의 자비 주일) 1 프란치스코 2021.04.11 87
2295 복음 선포의 삶 -갈망, 만남, 선포-2021.4.10.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0 64
2294 더불어 순례 여정중의 공동체 -예수님 중심의 삶-2021.4.9.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9 84
2293 주님의 전사, 회개의 전사 -무지의 탐욕에 대한 답은 회개뿐이다-2021.4.8.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8 94
2292 참 아름다운 삶 -예닮의 여정-2021.4.7.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7 79
2291 개안開眼의 은총, 개안의 여정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21.4.6.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6 96
» 예수님은 부활하셨습니다 -파스카의 삶-2021.4.5.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5 83
2289 진짜 신자信者의 삶 -만남, 증언, 추구-2021.4.4.주님 부활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1.04.04 95
2288 예수님과 더불어 우리도 부활하였습니다! -빛과 생명과 희망으로-2021.4.3. 성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3 108
2287 품위있는 삶과 죽음을 위하여 -진리, 공부, 순종-2021.4.2. 주님 수난 성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2 86
2286 성체성사적 파스카의 사랑과 삶 -기억, 전례, 섬김-2021.4.1.주님 만찬 성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1 100
2285 배움의 여정 -회개, 겸손, 경청, 순종-2021.3.31.성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3.31 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6 Next
/ 11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