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3.6.14.연중 제10주간 수요일                                                            2코린3,4-11 마태5,17-19

 

 

 

사랑은 율법의 완성

-사랑이 답이다-

 

 

 

“주님, 당신의 행로를 가르쳐 주시고,

 당신의 진리로 저를 이끄소서.”(시편25;4.5)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사랑이 답입니다. 만민의 공통언어가 사랑의 순수한 마음입니다. 공통적 좋은 반응을 일으키는 제 시詩들도 한결같이 사랑이 주제입니다. 미국에 있는 신심깊은 조카를 통해 조카 친구가 만들어 주는 시화詩畫들이 참 반갑고 마음에 듭니다. 어제도 수도원 입구 빨간 넝쿨장미 아치형 입구 공간에 위치한 시가 참 좋아 많은 이들과 나누었습니다.

 

-“사랑합니다!”

감동에 벅차 당신을 

안을 때마다

주님을 안 듯

주님의 

살아 있는 보물을

살아 있는 소우주를

살아 있는 성경을

살아 있는 성인을

안 듯 당신을 안는다

가슴 벅차오는 기쁨이요 행복이다-2023.6.11

 

사실 이 시는 제 체험적 고백입니다. 긴 면담성사후 감동에 젖어 형제자매님들이 너무 장하고 고맙고 사랑스러울 때 사죄경과 더불어 강복을 드린후 이 시의 마음으로 안아드립니다. 이 시화를 받은 다섯 분 도반의 감사 답신입니다.

 

1.“아, 멋진 말씀을! 넝쿨 장미 성전입구 사진을 편집까지, 너무 감동입니다. 말씀만 보아도 행복인데 정성들인 사진으로 만들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액자로 만들어 간직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2."예수님 품인듯, 따뜻하고 힘차게 안아 주시는 신부님께서 갑자기 확 제 앞에 계신듯 하네요. 감사드려요. 신부님, 좋은 하루 되시길요."

3."사랑합니다 신부님! 감사합니다 신부님! 고맙습니다 신부님!"

4."아멘, 신부님, 멋지고 아름다운 예수님께 대한 사랑고백이십니다. 감동입니다."

5."어제 인용하신 이 시도 참으로 감동입니다."

 

또 “사랑합니다!” 시작되는 시 2편이 생각납니다. 수도원 십자로 중앙의 예수 성심상 앞을 지날 때 마다 바치는 행복기도(예닮기도)중 첫연입니다.

 

-“주님

사랑합니다

참회합니다

믿습니다

찬미합니다

감사합니다

기뻐합니다

차고 넘치는 행복이옵니다

이 행복으로 살아갑니다”-2018.10.16

 

다음 시를 쓸 때의 장면이 생생합니다. 저에게 시는 짜내어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은총처럼 발견되어 줍는 선물입니다. 그때는 고풍의 돌집 성당 입구에 있었던 물앵두나무 빨간 열매들이었습니다. 순수한 사랑을 상징하는 빨간 앵두열매들입니다. 

 

-“사랑합니다!”

마침내 

빨간 열매로 

사랑을 고백하는 앵두나무

 

초록빌 나뭇잎들

믿음 사이로

수줍게 살며시 얼굴들 내밀고

 

사랑을 고백하는

빨간 앵두 열매들

부끄러워 빨갛게 물들었네”-1996.5.30

 

어제 월모임을 하고 간 코이노니아 자매회 공동 카톡란에 제가 올린 격려글입니다.

 

-“성부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사랑의 압축인 성호경보다 더 좋은 기도는 없습니다. 사랑의 예수님과 일치됨으로 변질되지 않고 참소금으로 참빛으로 참행복의 진복팔단을 살 수 있음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어제 오늘 복음을 요약하는 성호경입니다. 사랑의 기도, 사랑의 회개입니다. 한결같은 끊임없는 기도, 끊임없는 회개가 평생 변질되지 않는 참소금, 참빛의 주님 사랑으로 살게 합니다.-

 

바로 이런 사랑이 오늘 복음에 대한 답입니다. 예수님의 복음 말씀이 참 엄중합니다. 당대의 제자들은 물론 오늘의 우리들을 향한 말씀입니다.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모든 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율법에서 한 자 획도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율법의 어떠한 세부사항도 하느님 사랑의 표현이기에 소홀히 다루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하느님 사랑이 얼마나 절대적인지 마음에 와 닿습니다. 여기서 진실로는 히브리말 “아멘!”을 음역한 것입니다. 하느님께 대한 절대적 신뢰와 사랑을 고백하는 말마디 “아멘”입니다. 율법 하나하나가 하느님 사랑이 알알이 맺힌 빨간 앵두열매들과 같으니 어느 하나 작은 것 포기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느님 사랑에는 크고 작은 것이 없으니 모든 율법이 하느님 사랑의 표현입니다. 참으로 주님과의 일치가 깊어질 때 이런 사랑은 그대로 율법의 완성이 됩니다. 어느 율법하나 다치지 않고 사랑의 완성을 이룹니다. “완성하다”로 옮긴 그리스말 동사 “플레로오”는 “충만하게 채우다”는 뜻으로 마태복음서에 자주 등장하는 예언성취 도식에 즐겨 사용하는 말마디입니다. 

 

텅빈 충만, 바로 하느님의 아가페 사랑입니다. 바로 산상설교 마태복음 5장에서 7장까지가 구체적으로 율법의 완성이 사랑임을 입증합니다. 바로 이런 진리를 깊이 깨달은 사랑의 사도, 성령의 사도 바오로의 아름답고 감동적인 고백입니다. 성령이 사랑입니다. 성령충만, 사랑충만입니다. 무지와 허무에 대한 궁극의 답입니다.

 

“우리의 자격은 하느님에게서 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새 계약의 일꾼이 되는 자격을 주셨습니다. 이 계약은 문자가 아니라 성령으로 된 것입니다. 문자는 사람을 죽이고 성령은 사람을 살립니다.... 성령의 직분은 얼마다 더 영광스럽겠습니까? 의로움으로 이끄는 직분은 더욱더 영광이 넘칠 것입니다.”

 

성령의 직분을 지닌 새 계약의 일꾼으로, 사랑의 성령의 일꾼으로 사는 것입니다. 이래야 사랑은 율법의 완성인 충만한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살 때 어느 하나 율법도 다치지 않고 완성하여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 불릴 것입니다.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사랑은 분별의 잣대입니다. 사랑이 답입니다. 사랑밖엔 길이 없습니다. 주님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이 우리 모두 성령충만한 삶에, 날로 주님 사랑을 닮아 가게 합니다.

 

"의인에게는 빛이 솟아오르고,

 마음 바른 이에게는 기쁨이 솟나이다."(시편97,11).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3 모두가 “신(神)의 한 수(手)”이다 -성소, 주님과의 관계, 훈련-2023.6.24.토요일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프란치스코 2023.06.24 316
3102 하늘에 보물을 쌓는 삶 -“눈은 마음의 등불, 부단한 온갖 사랑의 수행”-2023.6.23.연중 제1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3.06.23 335
3101 주님의 기도 -기도가 답이다-2023.6.22.연중 제11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3.06.22 330
3100 하느님 중심의 삶 -무욕의 맑고 향기로운 섬김의 삶-2023.6.21.수요일 성 알로시오 곤자가 수도자(1568-159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3.06.21 322
3099 사랑의 여정 -평생과제- “사랑은 은총이자 선택이요, 훈련이자 습관이다”2023.6.20.연중 제1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23.06.20 325
3098 하닮의 여정 -주님의 일꾼, 주님의 전사, 자비의 전사-2023.6.19.월요일 성 로무알도 아빠스(951-102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3.06.19 336
3097 참된 신자의 행복한 삶 -성소, 친교, 선교-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2023.6.18.연중 제11주일 프란치스코 2023.06.18 316
3096 “성화(聖化)되십시오!” -성화의 여정-2023.6.17.토요일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3.06.17 317
3095 사랑의 여정, 사랑의 학교 -“예수 성심의 사랑이 답이다”- 사랑도 선택이자 훈련이요 습관이다-2023.6.16.금요일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 성심 대축일(사제성화의 날) 프란치스코 2023.06.16 316
3094 “화해하여라!” -사랑의 화해도 은총이자 선택이요 훈련이자 습관이다- 내 안의 괴물들을 사랑의 인내와 훈련으로 길들이기2023.6.15.연중 제10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3.06.15 311
» 사랑은 율법의 완성 -사랑이 답이다-2023.6.14.연중 제10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3.06.14 312
3092 세상의 소금과 빛 -“예수님을 열렬히 한결같이 사랑하십시오”-2023.6.13.화요일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1195-123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3.06.13 311
3091 성덕(聖德)의 여정 -진복팔단(The Beatitudes)의 실천- 2023.6.12.연중 제10주간 월요일 ​​​​​​​ 프란치스코 2023.06.12 323
3090 예닮의 여정 -사랑의 성체성사의 은총-2023.6.11.주일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프란치스코 2023.06.11 276
3089 떠남의 여정 -찬미, 봉헌, 자선, 사랑이 답이다-2023.6.10.연중 제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3.06.10 274
3088 하느님 찬미가 답이다 -찬미 예찬-2023.6.9.연중 제9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3.06.09 279
3087 찬미받으소서 -사랑의 찬미, 찬미의 기쁨, 찬미의 행복-2023.6.8.연중 제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3.06.08 271
3086 ‘살아 계신’ 주님과 만남의 여정 -희망과 기쁨, 찬미와 감사-2023.6.7.연중 제9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3.06.07 279
3085 하느님 중심의 삶 -주님의 전사, 분별의 지혜, 영적승리의 삶-2023.6.6.연중 제9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23.06.06 270
3084 영적승리의 삶 -예수성심의 성인들-2023.6.5.월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5-754)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3.06.05 277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174 Next
/ 17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