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즈카2,14-17 마태12,46-50

 

 

예수님의 참가족

-늘 새로운 봉헌, 예수님 중심의 삶-

 

 

“거룩하신 어머니, 찬미받으소서. 당신은 하늘과 땅을 영원히 다스리시는 임금님을 낳으셨도다.”(입당송)

 

오늘은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미사를 봉헌합니다. 동정녀 마리아의 자헌에 대한 이야기는 주로 약 200년경에 쓰여진 외경 야고보 원복음서의 기록을 기초로 하는데, 전해지는 바에 의하면 요아킴과 안나는 오랫동안 자식을 낳지 못하던 자신들에게 딸을 준 하느님에게 감사하는 마음에서 봉헌하기로 합니다. 그리하여 그녀가 3세때에 예루살렘 성전에서 하느님께 바칩니다.

 

동정녀 마리아의 자헌 축일은 543년 동로마 제국의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의 명령으로 과거 예루살렘 성전이 있던 것 근처에 비자티움 양식으로 건축된 성마리아 대성당의 축성식에서 유래합니다. 서방에서는 1585년 교황 식스토 5세가 이 축일을 다시 기념하는 것을 허용하였고, 1597년 교황 클레멘스 8세는 이 축일을 2등급 축일로 제정하였으며, 1969년 로마 전례력에서 그대로 남아 기념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새삼 우리의 봉헌의 삶을 묵상하게 됩니다. 늘 새로운 봉헌을 통해 예수님 중심의 삶을 새로이 하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의 참가족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세례 받아 예수님의 참가족이 된 우리들을 상징하는 장면입니다. 혈연가족이 아니라 부르심에 따라 예수님 중심으로 이뤄진 예수님의 참가족인 우리들입니다.

 

오늘 말씀은 공동체 일치의 원리를 보여줍니다.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 중심의 교회공동체, 수도공동체입니다. 성격이, 마음이, 취향이, 성향이 같아서 공동체의 일치가 아니라 바라보는 중심의 방향이 같기에 다양성의 일치입니다. 이런 일치는 고정불변의 완성된 공동체가 아니라 평생 완성을 향해가는 미완의 영원한 현재 진행형의 공동체입니다. 

 

그러니 날마다 평생 공동전례 활동을 통해 늘 봉헌을 새로이 함이 결정적으로 중요합니다. 오늘 제1독서 즈카르야 예언서의 말씀은 바로 우리 예수님의 참가족을 이루는 우리 모두를 향한 말씀입니다. 딸 시온이 상징하는 바, 내 몸담고 있는 공동체입니다.

 

“딸 시온아, 기뻐하며 즐거워하여라. 정녕 내가 이제 가서, 네 한가운데에 머무르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그날에 많은 민족이 주님과 결합하여, 그들은 내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 한가운데에 머무르리라.”

 

그날은 바로 오늘입니다. 바로 즈키르야의 예언은 오늘 복음을 통해서, 그리고 오늘의 우리를 통해서 그대로 실현되고 있습니다.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 중심의 삶을 새로이 하는 봉헌입니다. 

 

오늘 복음은 바로 예수님 중심의 한가족 공동체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잘 보여줍니다. 혈연가정공동체만으로 부족합니다. 이에 더하여 예수님 중심의 공동체로 업그레이드되어야 온전한 공동체입니다. 이를 직설적으로 표현한 말마디가 생각납니다.

 

“물보다 진한게 피이고 피보다 진하게 돈이고 돈보다 진한게 하느님 믿음이다.”

 

유산문제등 돈의 마력앞에 속절없이 무너지는 혈연가정공동체는 얼마나 많은지요! 참으로 하느님 중심의 견고한 믿음이 있을 때 돈의 유혹을 넘어설 수 있겠기에 경각심을 주기 위해 이런 말마디를 사용합니다. 자녀들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은 재물이 아니라 하느님 중심의 믿음임을 절감합니다.

 

오늘 복음 장면은 그대로 예수님 중심으로 한가족을 이룬 제자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예수님과 주고 받는 내용이 이를 분명히 합니다.

 

-“보십시오, 스승님의 어머님과 형제들이 스승님과 이야기하려고 밖에 서 계십니다.”

그러자 곧장 예수님의 답변이 뒤따릅니다.

“누가 내 어머니고 누가 내 형제들이냐?”

그리고 당신의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십니다.

“이들이 내 어머니이고 내 형제들이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공동체 일치의 원리는 아주 간단합니다. 하루하루 날마다 예수님 중심의 삶에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수행자로서의 삶입니다. 날마다 마음 깊이 주님께 나를 봉헌함으로 늘 주님 중심의 삶을 새로이 하며 하느님의 뜻을, 하느님의 말씀을 실행하는 삶입니다. 알렐루야 복음 환호송도 이와 일치합니다.

 

“하느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은 행복하다.”

 

한결같이 주님 중심의 한몸 공동체 삶에 충실하고 항구할 때 참행복이요 기쁘고 즐거운 삶임을 깨닫습니다. 바로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이 우리의 봉헌을 새롭게 하면서 주님 중심으로 공동체의 일치를 날로 깊이해 주십니다. 

 

“영원하신 아버지의 아들을 잉태하신 동정 마리아의 모태는 복되시나이다.”(영성체송).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6 반석 위의 인생집 -주님의 말씀(뜻)을 실행하는 슬기로운 삶-2022.12.1.대림 제1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2.12.01 113
2895 “나를 따라 오너라” -하루하루 날마다 주님을 따르는 삶-2022.11.30.수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22.11.30 141
2894 오소서, 성령이여 -성령님께 마음을 열라-2022.11.29.대림 제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22.11.29 164
2893 새 예루살렘 -참 겸손한 이들이 영원히 머무는 곳-2022.11.28.대림 제1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22.11.28 145
2892 대림의 기쁨, 대림의 희망, 대림의 평화 -늘 깨어 있어라!-2022.11.27.대림1주일(가해) 프란치스코 2022.11.27 161
2891 “늘 깨어 있어라!” -깨어 있음, 천상의 꿈, 깨어 있기 훈련-2022.11.26.연중 제3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2.11.26 125
2890 -“새 하늘과 새 땅” -오늘 지금 여기가 하느님의 나라이다-2022.11.25.연중 제3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2.11.25 152
2889 “끝은 새로운 시작, 절망은 없다” -희망하라, 찬미하라, 인내하라-2022.11.24. 목요일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116명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24 157
2888 하느님의 궁극적 승리 -“인내의 승리, 찬미의 승리”-2022.11.23.연중 제3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2.11.23 154
2887 정주의 영성 -하루하루, 한결같이-2022.11.22.화요일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230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22 148
» 예수님의 참가족 -늘 새로운 봉헌, 예수님 중심의 삶-2022.11.21.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21 167
2885 그리스도왕 중심의 삶 -찬미의 삶, 평화의 삶, 섬김의 삶-2022.11.20.연중 제34주일(세계 젊은이의 날, 성서주간)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프란치스코 2022.11.20 161
2884 부활의 희망속에 살아가는 우리들 -선종의 죽음-2022.11.19.연중 제3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2.11.19 156
2883 성전 정화 -날마다, 기도와 말씀, 그리고 성사의 수행으로-2022.11.18.금요일 연중 제3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2.11.18 166
2882 찬미의 여정 -슬픔은 기쁨의 찬미로-2022.11.17.목요일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1207-123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17 171
2881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삶은 선물膳物이자 과제課題입니다-2022.11.16.수요일 성녀 제르트루다 동정(1256-1302)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16 160
2880 2022.11.15.연중 제33주간 화요일 회개의 여정 -갈망, 만남, 회개- 프란치스코 2022.11.15 161
2879 개안開眼의 여정 -무지無知에 대한 답答은 주님과의 만남뿐이다-2022.11.14.연중 제33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22.11.14 178
2878 시련과 혼란, 위기의 시대 -이를 타개打開하기 위한 구원의 6대 요소-2022.11.13.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프란치스코 2022.11.13 167
2877 어떻게 살아야 하나? -진리의 연인, 진리의 증인, 진리의 협력자-2022.11.12.토요일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1580-162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2.11.12 1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 14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