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생활

조회 수 3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늘에 별을 다는 어머니들

 

 

하늘에

별들을 다는구나

사다리 부지런히 오르내리며

 

배나무 가지

배열매들 마다

 

하얀 봉지를 쌀 때 마다

하늘에 떠오르는 하얀 별들이다.

 

낮에도

환히 떠오른 하얀 별들

하늘에 별들을 다는 어머니들

 

몸은 고단해도

얼굴은, 눈은 별처럼 빛나는

배봉지를 싸는 ‘주님의 전사’인 어머니들이다.

 

 

2022.7.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7 시냇물처럼, 달맞이 꽃처럼 프란치스코 2022.08.15 14
736 주님을 찬미하라 프란치스코 2022.08.03 68
735 불암산 품 프란치스코 2022.07.28 52
734 달맞이꽃 프란치스코 2022.07.28 25
733 배경이 되라고 프란치스코 2022.07.26 59
732 삼위일체 -기도, 식사, 독서- 프란치스코 2022.07.16 170
731 수도자의 성소 프란치스코 2022.07.16 94
730 기다림 프란치스코 2022.07.15 47
72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7.12 51
728 내 사랑하는 당신은 프란치스코 2022.07.08 58
» 하늘에 별을 다는 어머니들 프란치스코 2022.07.03 38
726 찬미의 사람들 프란치스코 2022.07.01 45
725 꽃처럼 프란치스코 2022.06.30 20
724 참 좋다 프란치스코 2022.06.30 25
723 감격의 고백 프란치스코 2022.06.28 58
722 찬미는 저렇게 하는 거다 프란치스코 2022.06.26 43
721 충만한 삶 프란치스코 2022.06.16 47
720 오늘 지금 여기 이 자리 프란치스코 2022.06.12 75
719 파스카의 꽃 프란치스코 2022.06.09 60
718 하느님 프란치스코 2022.06.08 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